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9.20 (금)
 http://www.bbggnews.com/news/11124
발행일: 2019/01/17  김지영
인천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주민들 불만 커진다.

주민비상대책위원회 불만 목소리 높여

계양(노오지IC 신설)~강화 고속도로, 지하철 유치, 굴포천 정화사업 연계돼야

 

위치 :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원

면적 : 3,349,214(1,013,137)

시행기간 : 2019년~2026년

토지보상 : 2020년 예정(각 필지와 건축물 등 감정평가 후)

시행사 : 한국토지주택공사/인천도시공사

 

20181219일 정부는 수도권 3기 신도시 선정을 발표하여 인천계양테크노밸리가 수도권 3기 신도시에 포함됐다.

 

1219일 송영길 국회의원, 유동수 국회의원, 박형우 계양구청장, 윤환 계양구의회의장, 허종식 인천부시장, 이용범 인천시의회의장, 박성민 계양을시의원, 김종득 · 손민호 시의원 등 계양갑을 소속 시구의원들은 인천시청에서 '계양테크노밸리' 개발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토교통부는 계양테크노밸리를 귤현동, 동양, 박촌, 병방동, 상야동 일원에 3.35규모에 17천 가구를 공급하는 '직주근접형 자족도시'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2026년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인천도시공사가 사업 시행사로 참여한다.

이에따른 계양테크노밸리 내 약 27만평을 사업용지로 활용, 정보통신, 디지털컨텐츠 등의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으로 사업용지를 분양할 것이다.

 

한편 해당지역 주민들3기 신도시 택지개발 인천계양테크노밸리 주민비상대책위원회 · 실 영농 원주민 대책위원회”(위원장 당현종/부위원장 반석권 · 정운한)”7개 영농회 300여 명이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하여 주민들의 권익을 위해 의견을 통합하기로 했다.

 

 

반석권 부위원장저희 위원회는 제3기 신도시택지개발 인천계양테크노밸리 사업을 반대합니다. 반대 이유는 토지를 수용하는데 받을 수용금으로 인근 농지 대토하기가 불가능하고 대토대상 농지를 30km 내에서 구입해야 하는 한계가 있어 현실과 맞지 안으며 농지임대 경작자의 농기계 보상 등 대책이 없습니다. 그리고 토지 등 재산을 감정평가하여 정산을 하겠지만 일방적인 토지 건축물 수용대금을 받고 약 20% 양도세금을 내다보면 땅만 없어져 정부와 시행사만 배불리는 격이되어 불공평합니다.” 라는 의사표시를 하며 대책을 요구했다.

 

또한 이한구 전 인천시의원서울지하철 9호선 종점 개화역~상야지구~ 신도시~동양지구~계양역~인천국제공항, 서울2호선 부천~서운산단역~계양구청역~작전역~효성역~청라를 잇는 전철로선을 제시하며, “각종 공공사업으로 인한 주민피해 외면하고 계양 농민 생존권 피해 불가피한 계양신도시에 대해 주민들의 반발 확산 중, 절차와 방법, 무슨 법에 의한 누구를 위한 어떤 목적의 사업인지가 불분명하고 뒤죽박죽으로 발표된 계양테크노밸리 신도시 계양 곳곳에 도배했던 민주당 정치인들의 계양테크노밸리 환영 현수막은 지난주에 일제히 자취를 감췄다.” 라며 제대로 된 신도시 개발을 요구했다.

 

인천테크노밸리 공공주택 건설, 서민들의 주택보급과 복지계양을 위해 계양(노오지IC 신설)~강화 고속도로, 지하철유치, 굴포천 정화사업이 연계되고, 지역 주민들의 철저한 피해보상이 선행돼야 할 것이다.

 

방방곡곡 뉴스 김지영 기자 www.bbggnews.com

 


포토뉴스영상뉴스
평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