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2.8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bbggnews.com/news/11272
발행일: 2019/12/09  이미애
주남저수지에 화려한 군무 펼치는 가창오리

10년 만에 다시 찾은 경이로운 진객

 

2008년 람사르 총회 개최 시 8만 마리의 가창오리가 주남저수지에 화려한 군무를 펼친 이후 가창오리가 다시 주남저수지를 찾아와 화제가 되고 있다.

 

오랜만에 다시 찾아온 가창오리는 수많은 탐조객과 사진작가들이 모여들어 가창오리의 귀한을 반기고 있다.

 

 

현재 주남저수지에는 대략 15,000마리의 가창오리가 월동 중이며, 일몰 직후 가창오리는 주남저수지로 모두 집결하여 먹이터로 이동을 위한 화려한 군무를 시작한다. 아름다운 일몰과 함께 펼쳐지는 가창오리의 군무는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풍경을 연출한다.

 

가창오리의 월동이 알려지면서 주남저수지에는 주말이면 전국에서 찾아오는 탐조객과 사진작가들의 수천 명이 찾아온다.

 

가창오리가 군무를 시작하는 530분경이 되면 저수지 둑에는 수많은 사진작가들로 북새통을 된다. 그동안 가창오리를 군무를 보기위해서는 금강하구나 해남의 고천암과 고창의 동림지 등을 찾아야 했다.

 

하지만 최근 주남저수지에서 멋진 군무를 볼 수 있다는 소문이 나면서 탐조객이 부쩍 늘었다. 가창오리 월동이 지속된다면 주말에는 탐조객과 사진작가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곳 주남저수지 가창오리의 최초 월동지로 19845,000여 마리가 처음이곳을 찾았다. 가창오리는 2001년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에서 발간된 적색자료목록에 멸종위기에 처한 취약 종 으로 수록된 귀한 오리다.

 

 

가창오리는 기러기목 오리과의 우리나라 대표적인 겨울철새로 몸길이가 40cm이며 군집성이 매우 강한오리로 큰 무리를 이뤄 월동하며 수컷은 암컷에 비해 화려하며 얼굴에는 노란색, 녹색, 검은색의 독특한 태극무늬가 있어 북한에서는 태극오리라 불리 운다.


방방곡곡 뉴스 이미애 기자 www.bbggnews.com



포토뉴스영상뉴스
평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