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1.25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bbggnews.com/news/3314
발행일: 2010/07/22  강명구
연천군민들 분노 연천군, 경원선 열차 감축운행
수도권으로 묶어놓고 경원선열차 감축운행 웬말이냐?

수도권으로 묶어놓고 경원선열차 감축운행 웬말이냐?

오는 8월 1일부터 하루 34회→24회로 감축 운행

 

한국철도공사가 적자운행 노선 경영개선 계획이라는 명목하에 경원선 열차 감축 운행을 오는 8월 1일부터 계획대로 시행하는 것에 대해 연천군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가 경영적자를 이유로 하루 운행횟수를 왕복 34회에서 24회로 줄이고 배차간격도 기존 60분에서 출․퇴근시간에는 60분, 평상시에는 90분 간격으로 늘어나는 등 약 3분의 1가량 운행을 감축한다는 내용을 지난 6월 11일 통보와 함께 계획대로 시행하는 것에 대해 연천군민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한국철도공사는 경원선 적자액(년 47억) 중 50%를 자치단체(경기도, 연천군)에서 보전해주면 감축운행을 취소하겠다는 입장이며, 국토해양부에서는 同 구간을 PSO(Public Service Obligation, 공익서비스 보상) 노선에 포함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에 요구했지만, 기획재정부에서 PSO예산은 삭감추세이며, 同 구간은 수도권광역철도구간으로 분류되어 지원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이 사실을 접한 연천군지역발전비상대책위원회와 지역주민들은 이번 열차 감축운행계획은 지난 60여 년간 접경지역으로『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및 『수도권정비계획법』등 각종 규제로 인하여 사회, 문화, 경제적으로 낙후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계속되는 인구감소로 지역경제는 점점 더 피폐해지고 있는 연천군의 현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또한 철도사업은 국가사무로 경원선 통근 열차구간도 정부에서 공익서비스 보상노선에 포함시켜 열차운행 적자보전을 국가가 부담해야 하나 자치단체에 부담시키는 것은 부당한 처사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발전비상대책위원회와 주민들은 현행대로 운행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만약 한국철도공사가 감축운행계획을 철회하지 않고 강행할 경우 물리력을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력하게 저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12일 신서면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형삼, 김광일, 7월 6일 구성)는 김규선 연천군수, 김광철 도의원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경원선 감축운행에 관한 대책을 논의 했으며, 이와 관련해서 연천군지역발전비상대책위원회도 지난 7월 13일 경원선 감축운행관련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대응논리와 방법 등을 논의했다.

 

이날 비상대책회의에는 홍영표 위원장을 비롯해 공동대표10명이 참석해 한국철도공사의 열차감축계획은 접경지역으로 피해를 감수한 지역주민들에 대한 정서를 우롱하는 정치적인 횡포로 묵과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결론을 내리고 연천군의회(의장 나원식)와 협의 합심해서 기관방문 대표단을 구성해 국토해양부 등 관련기관을 항의 방문하고 결의문을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8월 1일부터 경원선열차 운행감축을 강행할 시에는 군민 모두가 참여하여 물리력 행사 및 철도폐쇄 요구 등 대규모 항의 집회로 강력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철도공사는 지난해 5월에도 열차 감축운행계획을 통보했다가 지역주민들의 강력한 반발로 그 시기를 3차례 연기하며 국토해양부, 경기도 제2청, 연천군과 열차운행 적자(연간 47억원) 보전 방안에 대한 협의를 3차례 진행해오다 한국철도공사에서 제시한 운행감축에 따른 비용절감액에 대해 항목별로 재검토 및 불인정 비용은 차기 대책회의에서 협의하기로 약속하고 협의가 중단된 상태였다.

 

연천군지역발전비상대책위원회(공동대표 홍영표)는 “한국철도공사의 일방적인 열차 감축운행 계획은 연천군의 어려운 실정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일뿐 아니라 한국철도공사의 횡포라며 이에 연천군민들은 분노 한다”며 “경원선 감축운행 계획을 즉각 철회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방방곡곡 강명구 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포토뉴스영상뉴스
평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