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6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bbggnews.com/news/11376
발행일: 2020/06/08  정안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온천교회 코로나 극복 모범사례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초기대응부터 21명 혈장 기증까지

 

부산지역 최초 코로나19 집단발병지였던 온천교회가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부산시는 68일 오후 230분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이정주 부산대학교병원장,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노정각 온천교회 담임목사가 참여하는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혈장 기증서약서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번 전달식은 온천교회 측이 부산시에 적극적으로 혈장 기증 의사를 전달하면서 마련되었다.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완치자 혈장 기부가 필수적이지만, 현재 1만여 명이 넘는 완치자 가운데 기부 의사를 비친 완치자는 전국적으로도 26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온천교회 성도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2명으로 이중 이번 혈장 기증 서약에 참여하는 완치자는 21명이다. 이는 코로나19 혈장치료를 위해 단체로 혈장 공여 의사를 밝힌 최초의 사례이기도 하다.

온천교회는 지난 221, 교회를 중심으로 총 3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나 보건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방역 활동을 전개해 지역 내 추가 감염을 최소화하기도 했다.

 

부산시는 이번 혈장 기증이 부산대학교병원, 부산의료원과 함께 준비 중인 혈장 공여자 관리체계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코로나19 중증환자 등을 위한 혈장치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전국적으로 26명에 그치는 혈장 기부에 온천교회에서 21명이나 참여해주셔서 부산시민의 한 사람으로 반갑고 고마운 마음이라며 단체로 공여 의사를 밝힌 전국 최초의 사례인 만큼, 오늘 기증이 대한민국 혈장 기증 운동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온천교회는 부산의 첫 번째 집단감염 사례였으나 감염 확산 초기, 적극적이고 선제적 대응으로 감염을 최소화했다라며 완치자들의 혈장도 기증해주시니 초기대응부터 마무리까지 귀감이 되는 모범사례라며 감사를 전했다.

 

이어 노정각 담임목사도 본의 아니게 최초의 지역감염 장소가 되어 시민들께 송구한 마음이고, 책임감도 느끼고 있었다라며 청년들이 먼저 나서서 혈장 기부를 제안했고, 성도들도 이에 동참하기 위해 단체 헌혈 등도 계획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막기 위해 고생하시는 관계 보건당국과 의료진에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역을 위해 더 많은 봉사를 해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특히 이날 전달식에는 온천교회 혈장 기증자 21명 가운데 대표로 김지선 씨가 직접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선 씨는 처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두려웠지만, 의료진분들께서 격려해주시고, 고생해주신 덕분에 전원이 무사히 퇴원할 수 있었다라며 이번 혈장 공여를 통해 한 명의 환자라도 더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혈장 기증에 참여하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혈장은 혈액을 원심분리하였을 때 노란색을 띠는 상층의 액체로 혈구와 함께 혈액을 구성하는 성분이다. 혈장에는 감염을 통해 생성된 항체가 녹아있어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수혈하면 항체가 수혈자의 체내에서 감염을 치료하는 역할을 한다.

 

언론사 방방곡곡 정안 기자 www.bbggnews.com


포토뉴스영상뉴스
평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