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12.1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bbggnews.com/news/11817
발행일: 2023/05/15  정남석
김진태 도지사, 동해안 4.5 강진 현장점검

동해시 북동쪽 해역 지난 달부터 55차례 지진 발생

 

   202351506:27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9km 해역에서 규모 4.5의 지진발생으로 지진위기 경보가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됨에 따라,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직접 지진대응 체계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오전 강릉시청에서 열린 강원도-국토교통부 지역현안회의 직후, 김진태 도지사는 원희룡 국토부장관과 김홍규 강릉시장과 함께 강릉시청에 설치된 지진가속도계측기와 지진모니터계를 찾아 정상 작동 상황을 점검하고, 지진 상황을 보고 받았다.

 

  지진가속도계측기는 지진의 흔들림을 감지하는 장비로, 지난 425일 지진위기 경보가 관심단계로 격상되었을 때 강원도는 도내 18개 시군에 지진가속도계측기 정상작동을 점검하고 지진 대비 상황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전파한 바 있다.

 

  이날 오전 627분 지진 발생 즉시 지진가속도계측기가 흔들림을 확인했고, 같은 시각 627분 강원도민 전체 대상으로 지진 안내문자가 발송되었다.

 

  최초 안내 문자에는 지진규모가 추정치 4.0으로 발표되었으나, 이후 4.5로 정정되었다. 4월부터 현재까지 강원도 동해시 주변 해역에서 발생한 총 55차례의 지진 중 오늘 627분 발생한 지진이 최대 규모로 파악되었다.

 

  기상청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오늘 627분 규모 4.5 지진이 최근 한 달 간 동해시 해역에서 일어난 수십 차례 지진 중 가장 강력한 본진(本震)일 가능성이 높고, 더 큰 지진의 발생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

 

  김진태 지사는 이 지진이 계속될 것인지, 아니면 이제 본진 이후에 잦아들 것인지 여부에 대한 예측정보를 가능한 한 빨리 도민들에게 안내하도록 기상청에 요청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동해뿐 아니라, 강릉, 삼척 등에서 흔들림을 느꼈다는 신고가 18건 접수되었으나, 피해접수는 없었다.


  김진태 지사는 도민들께서 불안하지 않도록 신속한 정보 전달이 필요하다라고 하며, “지진 발생 시 대피소 위치나 긴급 대피요령에 대해 시군에서 평상시 교육과 안내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방방곡곡 정남석 기자 www.bbggnews.com


포토뉴스영상뉴스
평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