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2.1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bbggnews.com/news/10973
발행일: 2018/06/05  정안
광양시,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 관광자원 개발위해 박차

국비 확보를 위해 문화재청 방문, 주변 안전시설과 산책로 등 보완 정비

광양시가 국가등록문화재인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를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기 위해 필요한 국비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남부연습림 관사 정비에 필요한 사업비 6억 원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530일 문화재청을 직접 방문했다.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는 일제강점기 당시 동경제국대학 조선연습림 광양사무소 내에 직원 관사로 지은 건축물로 현재는 2개동이 남아 국가등록문화재 제223호로 관리되고 있다.

이번 방문에서 시는 관사 관광자원 개발사업의 추진배경과 필요성, 발전방향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또 관사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교육부 국유재산인 관사의 문화재청 이관을 협의했다.

시는 그동안 지역의 문화유산인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를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기 위해 2015년부터 보수정비를 통해 관사의 원형복원 등 개보수를 완료했으며, 지난 3월 전라남도 평가를 통과해, 문화재청의 최종 심의를 앞두고 있다.

시는 원형을 복원한 관사를 중심으로 주변 안전시설과 산책로 등을 보완정비하여, 서울대 학술림, 장도전수교육관, 광양역사문화관 등과 연계한 생물문화관광 자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김경수 문화재팀장은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는 생물자원의 보고인 백운산을 중심으로한 학술림의 조성 배경을 알 수 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문화재와 백운산 등과 연계한 생물문화관광자원의 거점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방방곡곡 정안 기자 www.bbggnews.com


포토뉴스영상뉴스
평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