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0.25 (월)
 http://www.bbggnews.com/news/11582
발행일: 2021/07/14  김지영
인화리 강화북부문화센터 기공식

북부지역 관광·문화 기반시설 조성 박차

폐허된 인화진·인화돈대·인화포대 복원도 기대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강화도 북부 지역의 거점 문화 시설을 조성한다.

2021714일 유천호 군수, 배준영 국회의원, 신득상 군의회 의장 및 군의원, 양사면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화북부문화센터기공식 행사를 가졌다.

 

 

    강화북부문화센터는 상대적으로 기반시설이 부족한 북부지역에 거점 문화시설을 조성해 근거리에서 즐기는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지역 균형 발전 사업이다.

 

    이날 기공식을 시작으로 양사면 인화리 산479-1번지 일원에 사업비 165천만 원을 투입해 연면적 492, 지상 3층 규모의 주민커뮤니티실, 다목적 소공연장 등을 갖춘 문화센터를 올해 연말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다목적 공연장은 영화 상영, 전통소리 전수 등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커뮤니티 공간은 지역 주민의 집회 공간과 판매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한편 군은 강화군의 균형잡힌 발전을 위해 북부지역에 부족한 문화·관광 기반시설을 대폭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양사면에는 남북1.8센터 건립 20억 원, 산이포 민속마을 조성사업 90억 원, 교산리 공영주차장 조성 16억 원이 투입되고 있다.

 

   또한 하점면에는 강후초등학교 문화재생사업 및 별자리 관측소 건립 65억 원, 창후항 어촌뉴딜 사업 94억 원이 진행되고 있으며, 교동면에는 송암 박두성 선생 생가 복원사업 14억 원, 화개정원 및 전망대 조성사업 380억 원이 투자되고 있다. 아울러 34억 원을 투입해 북부지역 양사면, 하점면, 교동면으로 이어지는 DMZ 평화의 길과 늘(NLL) 평화의 철책길을 조성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불과 한 세기 전만해도 북부지역은 한강을 거쳐 수도로 들어가는 국방과 교통의 요충지였다북부지역에 부족한 관광·문화 기반시설을 선제적인 조성해 남부지역과 균형을 이루며, 미래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선행되어져야 할 인화진 · 인화포대 ·  인화돈 발굴 보존사업이 없어 문제이나 강화군의 근본적인 거점 관광지로 해안순환도로 조성과 함께 계획되리라 기대한다.

 

방방곡곡 뉴스 김지영 기자 www.bbggnews.com

 


포토뉴스영상뉴스
평화의집